본문으로 바로가기

글로벌 뉴스 10월 글로벌 정기선 실적은 변화 없지만 미서안은 소폭 상승

등록일DEC 12, 2023

Michael Angell, Associate EditorNov 30, 2023, 3:02 PM EST
Articles reproduced by permission of Journal of Commerce.

Michael Angell, Associate Editor
Nov 30, 2023, 3:02 PM EST
Articles reproduced by permission of Journal of Commerce.

10월 글로벌 정기선 실적은 변화 없지만 미서안은 소폭 상승 디얼라이언스(THE Alliance)의 서비스 중단 전 화주가 서둘러 물품을 이동하면서 아시아발 북미동안착 선사 운항 정시성이 2달 연속 하락했다. © ADLC / 셔터스톡
9월 평균 지연이 조금씩 증가하며 10월 해운 선사의 운항 정시성이 팬데믹 이전 수준보다 낮게 유지됐다. 아시아-북미서안 컨테이너 서비스는 개선된 반면, 북미동안은 악화되면서 주요 환태평양 무역의 정시성은 양분화됐다.

씨인텔리전스의 10월 Global Liner Performance 보고서에 의하면, 9월과 변화 없이 전 세계 모든 주간 서비스가 64.4%의 확률로 도착 예정일로부터 1일 이내에 도착했다. 이는 2022년 평균 42.3% 보다는 크게 개선된 수치지만 2019년 팬데믹 이전의 평균 78% 보다는 여전히 낮다.

또한 9월의 4.6일에 비해 10월 지연됐던 선박은 더 늦어져 일정보다 평균 4.9일 늦게 도착했다. 씨인텔리전스의 데이터에 의하면, 2019년 전체 선박은 일정보다 평균 4.1일 지연됐다.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반적으로 정상적인 수준으로 복귀했지만, 많은 선사가 팬데믹 이전의 운항 수준으로 복귀하지 못했다고 Vespucci Maritime 컨설팅 그룹의 CEO인 라스 옌센(Lars Jensen)이 링크드인에 적었다.

JOC 분석가이기도한 얀센은 “전월에 비해 운항 정시성이 변화지 않았고 시장 상황은 여전히 팬데믹 이전의 정상 수준보다 약 10% 포인트 낮다”고 말했다. “지난 5개월을 보면 정상 수준으로 돌아갈 기미가 조금도 보이지 않는다.” 동안과 서안의 분리 10월 환태평양 노선의 운항은 복잡한 양태를 보였다. 씨인텔리전스의 데이터에 따르면, 아시아-북미서안의 컨테이너 서비스 운항 정시성은 9월47.8%에서 53.4%로 전월 대비 상승했으며, 2020년 8월 이래 해당 노선에서 가장 높은 정시성을 보였다.

북미서안향 평균 선박 지연 일수는 9월 4.5일에서 10월 4.1일로 감소했다.
환태평양 무역의 정시 운항성 해안선 따라 분리
정기 선사 중 오션 얼라이언스 소속 선사는 북미서안향에서 가장 우수한 정시성을 보이며 10월에 70.2%를 기록했다. 정박 후 1일 이내에 도착한 선사의 비율은 디얼라이언스는 36.1%, 2M 얼라이언스는 34.8% 였다.

한편, 환태평양 동안 노선에서 정시 운항성은 2달 연속 하락했다. 씨인텔리전스 데이터에 의하면, 예정 도착일로부터 1일 이내 도착한 확률이 10월 36.5%로 2023년 중 가장 낮았다. 선박은 예정 접안 일로부터 평균 6.1일 지연되었으며 이는 2022년 11월 이래로 가장 높은 수치이다.

디얼라이언스의 정시성은 9월 26.9%에서 10월 17.2%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렇게 크게 하락한 이유를 알 수 없으나, 11월 주요 아시아-북미동안 컨테이너 서비스의 중단 전에 컨테이너를 이동하고자 한 화주로 인하여 디얼라이언스가 더 많은 물동량을 처리해야 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2M의 회원인 머스크는 고객 자문에서 많은 선박이 정시에 도착하고 있지만 사바나와 휴스턴을 포함한 일부 미국 항에서 2~4일의 정박 지연이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바나항과 휴스턴항에서 여전히 대기 시간이 있다”고 머스크는 말했다. “올해 남은 시간 동안 계속해서 동안으로 추가 서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고객의 변화하는 요구에 맞추기 위해 1월에 추가 출발 일정이 예정되어 있다.”
· Contact Michael Angell at michael.angell@spglobal.com.

원문

Global liner performance unchanged in October, but USWC ticked higher

Global liner performance unchanged in October, but USWC ticked higher Carrier reliability from Asia to the US East Coast deteriorated for a second straight month as shippers rushed to move product ahead of THE Alliance suspending a service. Photo credit: ADLC / Shutterstock.com.
Ocean carrier schedule reliability remained below pre-pandemic levels in October, with average delays creeping up from September. The major trans-Pacific trades continued to bifurcate in on-time performance, with Asia-US West Coast container services seeing improvement while East Coast services logged worsening performance.

Sea-Intelligence Maritime Analysis’ Global Liner Performance report for October showed that all weekly services globally were within one day of their expected arrival date 64.4% of the time, unchanged from September. While that is a marked improvement from the average 42.3% on-time performance for all of 2022, it is still below the 78% average for pre-pandemic 2019.

Moreover, vessels that were late got even later during October, with late vessels arriving 4.9 days behind schedule on average compared with 4.6 days in September. Ships that were late were an average of 4.1 days behind schedule during all of 2019, Sea-Intelligence data showed.

Even though container volumes have largely returned to normal historical levels, ocean carriers still have not been able to return to performance levels seen prior to the pandemic, Lars Jensen, CEO of consultancy Vespucci Maritime, wrote on LinkedIn.

“On-time performance is unchanged compared to the previous month, leaving the market in a state still roughly 10 percentage points below the pre-pandemic normality,” Jensen, also a Journal of Commerce analyst, said. “The past five months show no indication of a trend back to normality.” East, West coasts diverge The trans-Pacific trade lane saw mixed performance in October. Asia-US West Coast container services saw a month-to-month jump in on-time performance to 53.4%, up from 47.8% in September and the highest reliability reading for the trade lane since August 2020, Sea-Intelligence data showed.

The average number of days delayed for a late vessel to the US West Coast ticked lower from September’s 4.5 days to 4.1 days in October.
On-time performance in trans-Pacific trade splits along coastal lines
Among liner operators, carriers in the Ocean Alliance saw the best schedule reliability to the US West Coast by far, recording 70.2% on-time performance in October. THE Alliance members landed within one day of their berthing windows 36.1% of the time, while the 2M Alliance was at 34.8%.

The trans-Pacific East Coast lane, though, saw a second month of deteriorating schedule reliability, with Sea-Intelligence data showing ocean carriers hit their scheduled arrival within one day 36.5% of the time in October, the lowest reading for 2023. Late vessels were an average 6.1 days behind scheduled berthing, highest since November 2022.

THE Alliance saw the biggest drop in schedule reliability on the trade land as its on-time performance went from 26.9% in September to 17.2% in October. While it was unclear what led to the sharp drop, THE Alliance likely dealt with heavier volumes from shippers looking to move containers ahead of the November suspension of a major Asia-US East Coast container service.

2M member Maersk noted in customer advisory that while more of its vessels are arriving on time, it has seen berthing delays of between two and four days at some US ports, including Savannah and Houston.

“There are still some waiting times in Savannah and Houston,” Maersk said. “We will continue to operate extra loaders with service to the East Coast throughout the remainder of the year. Additionally, we have scheduled additional departures in January to accommodate [customers’] evolving needs.”
· Contact Michael Angell at michael.angell@spglob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