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글로벌 뉴스 Maersk, 스페인 정부와 그린연료 생산계약 체결

등록일NOV 15, 2022

Greg Knowler, Senior Europe EditorNov 04, 2022 10:52AM EDT
source : JOC.com (The Journal of Commerce)

Greg Knowler, Senior Europe Editor
Nov 04, 2022 10:52AM EDT
source : JOC.com (The Journal of Commerce)

Maersk, 스페인 정부와 그린연료 생산계약 체결 Maersk는 “그린 메탄올”로 운영할 수 있는 이중 연료 엔진을 갖춘 총 19척의 선박을 주문했다. ⓒ셔터스톡

선사들의 탄소 중립(Net-Zero)을 위한 재생 가능한 에너지 확보가 점차 중요해짐에 따라 Maersk는 스페인 정부로부터 연간 최대 200만 톤의 그린 연료를 조달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Maersk는 금요일 성명을 통해 “협력을 위한 일반 의정서(General Protocol for Collaboration)”를 계기로 스페인의 안달루시아와 갈리시아에서 대규모 그린 연료를 생산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금번의 스페인 정부와의 파트너쉽은 이전 이집트 당국과의 파트너십 계약과 금년 3월 전 세계 6개사(덴마크 오스테드, 유로피언 에너지, 中CIMC엔릭, 그린테크놀리지뱅크, 美웨이스트퓨얼, 스위스 프로만)와의 전략적 협정체결과 유사한 것으로, 2025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충분한 그린 메탄올을 확보하여 향후 3년간 메탄올 추진선 19척을 운항하겠다는 방침에 뒤따른 것이다.

“대규모 컨테이너선을 운영하는 우리는 기후 문제의 일부이며, 따라서 친환경적이고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해결책 마련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러한 노력들은 세계 해운 산업이 파리 협정을 이행하고 Maersk가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게 할 것입니다” 라고 Maersk의 CEO 헨리에트 할베르그(Henriette Hallberg)가 금요일 밝혔다.

Maersk는 2030년 배출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연간 6백만 톤의 그린 메탄올이 필요하며, 탈탄소 2040 탄소 중립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양의 그린 메탄올이 필요하다. Maersk는 세계 해운업의 탈탄소화를 위해서는 충분한 양의 그린연료와 비용 경쟁력 갖춘 가격 여부가 주요 과제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궁극적 난관’을 뛰어넘어야 선급협회(Classification society, 선박의 등급을 결정하고 등록하는 기관) DNV(Det Norske Veritas)는 탄소 중립 연료의 가용성을 해운업계의 탈탄소화 추진이 직면한 ‘궁극적 난관’이라고 불렀다. 또한, 2050년 목표에 달성하기 위해서는 2030년까지 전체 선박 연료에서 무화석(fossil-free) 연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5% 수준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컨테이너선 또한 해안가의 그린 연료 생산을 확보하기 위해 에너지가 부족한 타 산업들과 치열한 경쟁을 할 것이다.

할베르그는 “우리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미래를 위한 그린 솔루션을 적극 도모하는 파트너사들과 협력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해운업은 인간활동으로 인한 전체 탄소 배출의 약 3퍼센트를 차지한다. 현재 국제해사기구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08년 기준선 대비 2030년까지 최소 40퍼센트, 2050년까지 70퍼센트까지 줄이고자 한다. 이 계획들은 2023년에 검토될 예정이며, 2050년까지 해운을 완전히 탈탄소화하자는 제안도 논의 될 것이다.

“우리는 기후 위기에서 살고 있습니다. 따라서 미래 그린연료의 가용성을 가속화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Maersk의 CEO 쇠렌 스코우(Søren Skou)가 금요일 설명을 통해 말했다.

Maersk가 메탄올로 탈탄소화 흐름에 편승한 동안, CMA CGM은 메탄의 길을 걸고 있다. CMA CGM과 프랑스 에너지 대기업 엔지(Enjie)는 2028년까지 북유럽 허브항구인 르 아브르(Le Havre)에서 최대 20만t의 재생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바이오메탄 프로젝트에 공동 투자한다.
· Contact Greg Knowler at greg.knowler@ihsmarkit.com and follow him on Twitter: @greg_knowler.

원문

Maersk makes Spanish deal to expand green fuel production

Maersk makes Spanish deal to expand green fuel production Maersk has 19 vessels on order with dual-fuel engines able to operate on green methanol. Photo credit: Maersk.

Maersk has signed a deal with the Spanish government that could deliver it up to 2 million tons of green fuels a year as the carrier moves to lock in greater access to renewable energy sources critical to its net-zero pathway.

The “general protocol for collaboration” agreement will explore the opportunities for large-scale green fuels production in the Andalusia and Galicia regions of Spain, Maersk said in a statement Friday.

The partnership with Spain follows a similar deal with Egypt and the signing of strategic agreements with six producers in March to secure enough green methanol globally by 2025 to power the 19 methanol-compliant vessels the carrier will deploy over the next three years.

“Operating a large fleet of container vessels, we are part of the climate problem, and we have made the choice to take an active part in shaping the solutions to secure a green and just transition, enabling the global shipping industry to deliver on the Paris Agreement and Maersk to achieve its 2040 net-zero target,” Henriette Hallberg, CEO for fleet and strategic brands at A.P. Møller-Maersk, said in a statement Friday.

Maersk needs about 6 million tons of green methanol per year to reach its 2030 fleet emissions target, and even larger amounts by 2040 for its fleet to reach net-zero. The carrier said the availability of green fuels in sufficient quantities and at cost-competitive prices remains the main challenge for the decarbonization of global shipping. Clearing the ‘ultimate hurdle’ Classification society DNV has called the availability of carbon-neutral fuels the “ultimate hurdle” facing shipping’s drive to decarbonize, with 5 percent of the energy consumed by shipping needing to be fossil-free by 2030 if 2050 targets are to be met. Container shipping will also be competing to secure shore-side production of green fuels with other energy-hungry industries.

“To achieve our goals, we need to collaborate with partners who are actively looking at green solutions for the future,” Hallberg said.

Shipping accounts for an estimated 3 percent of carbon emissions caused by human activities. Current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 targets are to cut carbon dioxide emissions by at least 40 percent by 2030 as measured against a 2008 baseline, and by 70 percent by 2050. These will be reviewed in 2023, and a proposal is on the table to fully decarbonize shipping by 2050.

“We are living in a climate emergency, and we need to rapidly accelerate the availability of green future fuels,” Søren Skou, CEO of A.P. Møller-Maersk, said Friday’s statement.

While Maersk hitches its decarbonization wagon to methanol, CMA CGM is taking the path of methane. CMA CGM and French energy giant Engie are co-investing in a biomethane project in the North European hub port of Le Havre that will be capable of producing up to 200,000 tons of renewable gas for the shipping industry by 2028.
· Contact Greg Knowler at greg.knowler@ihsmarkit.com and follow him on Twitter: @greg_knowl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