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글로벌 뉴스 머스크와 하팍로이드, 새 해운동맹 ‘제미나이’ 결성

등록일FEB 07, 2024

Greg Knowler, Senior Editor EuropeJan 17, 2024, 12:00 PM EST
Articles reproduced by permission of Journal of Commerce.

Greg Knowler, Senior Editor Europe
Jan 17, 2024, 12:00 PM EST
Articles reproduced by permission of Journal of Commerce.

머스크와 하팍로이드, 새 해운동맹 ‘제미나이’ 결성 머스크는 선복량의 60%를, 하팍로이드는 40%를 제미나이 파트너십에 할애할 것이다. © 하팍로이드
17일 머스크(Maersk)와 하팍로이드(Hapag-Lloyd)는 제미나이 코퍼레이션(Gemini Cooperation)이라는 신규 해운동맹을 발표했다. 이 파트너십은 내년 초부터 시작되며 주요 지역에서 소유하거나 통제되는 터미널의 글로벌 ‘허브앤스포크(Hub-and-spoke)’ 네트워크 중심으로 이루어질 것이다.

머스크-MSC의 2M 동맹 해체 이후 하팍로이드는 디얼라이언스(THE Alliance)를 탈퇴하고 머스크와 2025년 2월 동맹을 체결할 것이다. 제미나이 코퍼레이션에서는 선박 290척이 운항될 예정이며 주요 노선에서 340만 TEU가 투입될 것이다.

이 신규 파트너십의 요점은 바로 허브(Hub)에 집중시킨 후 여러 가지(Spoke)로 뻗어내는 허브앤스포크 네트워크이며 해당 네트워크로 선사는 운항 정시성을 90% 이상으로 올릴 수 있다고 믿고 있다. 해당 수치는 몇 년 동안 달성되지 못한 수치이며 제미나이를 다른 동맹과 차별화시키는 수준이다.

하팍로이드 CEO인 롤프 하벤 얀센(Rolf Habben Jansen)은 기자회견에서 “현실적인 목표”라고 전했다. “규모가 있는 효율적인 네트워크가 있다면 허브앤스포크 모델이 가능하며 거점과 터미널의 통제권을 가지고 있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제미나이 네트워크는 머스크와 하팍로이드가 소유하거나 관리하는 아시아와 중동, 지중해, 북유럽, 북미, 남미의 12개 터미널 허브로 구성되어 있다. 7개의 세계 노선을 비롯한 26개의 주요 서비스를 제공하고 많은 주요 항구를 연결하기 위해 중요 허브 간 32개의 왕복 지역 셔틀 서비스도 제공한다.

머스크와 하팍로이드는 제미나이 파트너십을 3년간 유지할 것이며 한쪽이 해체를 원할 시에는 12개월 전에 사전 공지를 해야 한다. 머스크는 선복량의 60%를, 하팍로이드는 40%를 제공할 것이지만, 얀센은 제미나이 파트너십에 할애되지 않은 선복량으로 두 선사가 지속해서 타 서비스도 운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의 선복량은 400만 TEU 이상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선사이며 하팍로이드는 180만 TEU로 6위이다. 간소화된 기항지 하벤 얀센은 기존의 동맹보다 이번 파트너십의 네트워크가 더 신뢰할 수 있고 상호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운항 정시성 90%를 달성할 수 있다고 자신하며 하팍로이드와 머스크 둘 모두 외부 혼란에 대처하는 서비스 능력을 기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얀센은 “간소화된 기항지와 관리된 허브, 전용 셔틀서비스의 조합으로 운항 정시성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별로 모든 루프(Loop)는 2~3개 주요 기항지가 있기에 지연에 대한 위험성이 현저히 낮아질 것이며, 허브 터미널을 관리함으로써 우선순위와 대기 시간도 관리할 수 있다. 허브 터미널에서 최종 목적지까지 셔틀이 여러 번 운항된다.”

제미나이는 3분기에 예비 운항 일정을 발표할 예정이며 4분기부터 전체 운항 일정이 시작된다.

머스크는 2025년 1월 2M이 해체되는 때까지 2M 파트너인 MSC와 함께 지속해서 일하고 “순조롭게 제미나이 네트워크로 넘어가겠다”고 전했다.

“우리의 전략적인 여정에 이상적인 해상 파트너인 하팍로이드와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고 머스크 CEO인 빈센트 클레르크(Vincent Clerc)가 14일 말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업계의 정시성 기준을 높이는 유연한 해상 네트워크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클레르크는 덧붙였다. "이를 통해 통합 물류 서비스를 강화하고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하벤 얀센은 머스크와의 협력으로 머스크나 하팍로이드 양측의 개별 전략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얀센은 제미나이 파트너십을 항공 업계의 협력과 비교하며 “항공 업계는 엔드투앤드(end-to-end)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우리는 순수하게 해운 기업이기 때문에 전략이 동일하지 않지만,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데 있어 중요한 품질과 지속가능성이라는 공통된 목표가 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모든 협력이 5년 혹은 10년에 멈춰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얀센은 말했다. “수십 년 동안 이어진 루프트한자(Lufthansa)와 유나이티드(United) 항공 사이의 협력을 보면 해운 업계에서도 동일한 일이 벌어지지 않을 이유가 없다.” 해운동맹 재조정 하팍로이드는 2017년부터 ONE와 양밍, HMM과 함께 디얼라이언스에 속해 있었기에 하팍로이드의 탈퇴는 디얼라이언스 선복량의 25%가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팍로이드는 디얼라이언스에 2030년까지 속할 것으로 기존에 계획했지만, 하벤 얀센은 머스크와의 파트너십이 하팍로이드의 목표를 달성하기 더 수월하다고 말했다.

“디얼라이언스에 반대하는 결정은 아니다. 디얼라이언스는 우리에게 오랫동안 믿음직스럽고 성공적인 파트너십이었다”고 얀센이 말했다. “견고하고 탄력성있는 네트워크에서 하팍로이드 고객 서비스를 훨씬 더 우수한 운항 품질과 결합해 고객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해 줄 수 있도록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내 줄 수 있게 해주는 다음 단계이다.”

하지만 디얼라이언스 소속 선사 중 가장 기여도가 큰 선사 중 하나인 하팍로이드가 없다면 남은 세 선사가 “자신들을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얀센은 전했다.

이는 베스푸치 마리타임(Vespucci Maritime) CEO이자 JOC 분석가인 라스 젠슨(Lars Jensen)이 전달한 의견이다.

젠슨은 “이로써 ONE와 양밍, HMM은 오션 얼라이언스(Ocean Alliance)와 MSC, 제미나이와 유사한 수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어려운 매우 취약한 위치에 처해있다”고 링크드인에 적었다. “이제 이 세 선사는 오션 얼라이언스에서 신규 파트너를 빼내거나 새로운 서비스 컨셉을 재창조해야 하는 압박에 놓여있다.”
· Contact Greg Knowler at greg.knowler@spglobal.com.

원문

Maersk, Hapag-Lloyd launch new ‘Gemini Cooperation’ partnership

Maersk, Hapag-Lloyd launch new ‘Gemini Cooperation’ partnership Ocean freight shipped into Dubai can be converted to air cargo within 24 hours. Photo credit: Maersk will operate 60% of the capacity in the Gemini partnership and Hapag-Lloyd 40%. Photo credit: Hapag-Lloyd.
Maersk and Hapag-Lloyd on Wednesday unveiled a new operational partnership called “Gemini Cooperation” that will begin early next year and revolve around a global “hub-and-spoke” network of owned or controlled terminals in key locations.

Hapag-Lloyd will exit THE Alliance and link up with Maersk in February 2025 after the dissolution of the Maersk-Mediterranean Shipping Co. 2M Alliance. The Gemini Cooperation will operate a fleet of 290 vessels with an overall capacity of 3.4 million TEUs serving the major global trade lanes.

The cornerstone of the new partnership will be the hub-and-spoke network the carriers believe will enable them to achieve schedule reliability above 90%, a level that has not been achieved in years and would differentiate Gemini from other alliances.

“It is a realistic target,” Hapag-Lloyd CEO Rolf Habben Jansen told reporters during a press briefing. “When you have an efficient network at scale you can have a hub and spoke model, and to have control over the hubs and terminals is absolutely critical.”

The Gemini network will be structured around 12 terminal hubs owned or controlled by Maersk or Hapag-Lloyd in Asia, the Middle East, the Mediterranean, North Europe, and North and South America. It will cover seven global trades and offer 26 mainline services, with 32 dedicated regional shuttle services to and from the key hubs to ensure connections to many major ports.

The carriers will be part of the Gemini partnership for three years, after which a 12-month notice period will be required should either wish to withdraw. Maersk will provide 60% of the capacity and Hapag-Lloyd 40%, but Habben Jansen noted that both carriers would continue to operate other services outside the Gemini network using capacity not allocated to the new partnership.

Maersk is the world’s second-largest container shipping line by capacity with just over 4 million TEUs; Hapag-Lloyd is sixth at 1.8 million TEUs. Streamlined port calls Habben Jansen said he was confident the 90% on-time reliability would be achievable as the network would be more reliable and interconnected than traditional alliance setups, something the partners expect would improve the ability of services to cope with external disruptions.

“We will reach this [reliability] through a combination of streamlined port calls, controlled hubs and dedicated shuttle services,” he said. “All loops will have two to three main port calls per region so the risks of delays will be significantly less, and by controlling the hub terminals we can also control priority and waiting times. The shuttles will operate with a high frequency from hub terminals to final destinations.”

Gemini will release its preliminary ocean schedules in the third quarter, with the full operating schedules to be available in the fourth quarter.

Maersk said in a statement it would continue to work with its 2M partner MSC between now and the end of the 2M agreement in January 2025, “followed by a smooth transition to the new Gemini network.”

“We are pleased to enter this cooperation with Hapag-Lloyd, which is the ideal ocean partner on our strategic journey,” Maersk CEO Vincent Clerc said in a statement Wednesday.

“By entering this cooperation, we will be offering our customers a flexible ocean network that will be raising the bar for reliability in the industry,” Clerc added. “This will strengthen our integrated logistics offering and meet our customers’ needs.”

Habben Jansen emphasised that the cooperation with Maersk would not result in any change to the individual strategies deployed by the two carriers.

“Although we don’t have the same strategy — we are more a pure ocean player and they have an end-to-end focus — we have a shared goal around quality and sustainability that are two important parts of the cooperation we are setting up,” he told reporters, comparing the Gemini partnership to cooperation seen in the airline industry.

“Not all cooperations need to stop in five or 10 years,” Habben Jansen noted. “Look at the cooperation between Lufthansa and United, airlines that have been working together for decades. I do not see why something like that could not happen in shipping.” Alliance reorientation Hapag-Lloyd has been part of THE Alliance since 2017 along with Ocean Network Express (ONE), Yang Ming and HMM; its exit will withdraw 25% of the alliance’s capacity. While Hapag-Lloyd had planned to remain a member of THE Alliance until 2030, Habben Jansen said the partnership with Maersk better served its goals.

“This is not a decision against THE Alliance, which has been a long-standing, trusted and successful partnership for us,” he said. “It is a next step to build something new that we believe will enable us to generate even more value for our customers by pairing our Hapag-Lloyd customer service with much higher operational quality in a robust and resilient network.”

But Habben Jansen noted that without Hapag-Lloyd, one of THE Alliance’s largest members, the three remaining carriers would need to “reorient themselves.”

That’s a view shared by Lars Jensen, CEO of Vespucci Maritime and a Journal of Commerce analyst.

“This leaves ONE, Yang Ming and HMM in a very vulnerable position, unable to field a network matching those of Ocean Alliance, MSC and Gemini,” Jensen wrote in a LinkedIn post. “The pressure is then on these three carriers to either lure a new partner out from Ocean Alliance or re-invent a new service concept.”
· Contact Greg Knowler at greg.knowler@spglobal.com.